본문 바로가기

일상의 한켠

동계 패럴림픽 우리나라 최초 금메달을 따낸 신의현 선수

 

동계 패럴림픽 우리나라 최초 금메달을 따낸 신의현 선수

 

평창 동계 올림픽의 열기를 이어 받은 패럴림픽

동계 패럴림팩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금메달이 나왔다고 해요.

 

주인공은 바로 신의현 선수이랍니다.

기사 내용을 잠깐 볼까요~~

 

[패럴림픽] 눈물 쏟은 신의현 "일으켜주신 어머니…사랑합니다"
 

한국 동계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 딴 신의현의 묵직한 메시지
"세상의 많은 장애인분들이 용기 얻었으면 좋겠다"

 

신의현의 포효
(평창=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7일 오후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7.5km 좌식 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금메달이 확정되자 환호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동계패럴림픽 도전 역사에 한 페이지를 장식한 신의현(38·창성건설)은 금메달이 확정되자 굵은 눈물을 쏟아냈다.

노르딕스키 한국 대표팀 신의현은 17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7.5㎞ 좌식 경기에서 22분 28초 40의 기록으로 우승한 뒤 눈물을 흘리며 관중들을 향해 포효했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신의현은 "(개인전 마지막 종목이라) 죽기 아니면 까무러친다는 각오로 경기에 임했다"라며 "결승선까지 1위를 달리고 있다는 것을 모르고 뛰었다"고 말했다.

신의현은 이번 대회에서 유난히 운이 따르지 않았다. 첫날 바이애슬론 7.5㎞에서 5위에 올랐고, 이튿날 크로스컨트리 15㎞에 나와 동메달을 땄다.

 

<생 략>

신의현, 태극기 들고 감격
(평창=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7일 오후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7.5km 좌식 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금메달을 차지한 뒤 태극기를 들고 감격하고 있다.

 

그는 가장 고마운 사람을 꼽아달라는 말에 가족들이 생각난다고 했다.

신의현은 "어머니를 웃게 해드려 기쁘다. 오래오래 행복하게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어머니라는 단어를 말할 땐 목소리가 살짝 떨렸다.

두 자녀와 아내에게도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금메달을 따서 멋진 아빠, 멋진 남편이 되고 싶었다"라며 "아내는 문재인 대통령이 응원온 날, 대통령 시선을 막을 만큼 열성적으로 응원해줬다. 남은 평생 잘하겠다"라고 말했다.

신의현은 대학교 졸업을 앞둔 2006년 2월, 교통사고로 두 다리를 잃었다.

하루아침에 혼자 힘으론 거동도 못 하는 장애인이 되자 그는 식음을 전폐하며 3년간 피폐한 삶을 살았다.

신의현은 "다리가 없어도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어머니의 말에 힘을 얻고 휠체어 농구, 장애인 아이스하키, 휠체어 사이클 등을 배우며 희망을 발견했다.

그리고 노르딕스키에 입문해 새로운 역사를 써냈다.

그는 "사고 당시엔 이런 인생을 살지 몰랐다. 실의에 잠긴 많은 장애인분이 내 모습을 보고 용기를 얻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출처 :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sports/2018/03/17/1007000000AKR20180317040800007.HTML?template=2085

 

금메달이라서 좋은게 아니라 장애를 딛고 최고의 자리에 서기까지

그의 노력과 열정이 큰 감동으로 다가오는 것 같아요.

 

그리고 그를 응원한 가족, 특히 어머니께 기쁨을 드리고 싶었다는 그의 의지

절망과 실의에 빠진 그에게 어머니는 큰 버팀목이 되었나봐요.

모든 어머니들의 모습이기도 하지만 말이죠. ^^

 

메달의 여부를 떠나 패럴림픽에 참여한 모든 선수들의

선전을 응원합니다. ^^